가상화폐 거래소의 신규 회원 가입 및 계좌 개설이 실명확인 시스템 가동과 함께 허용될 전망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소 신규 회원 가입과 계좌 개설을 실명확인 시스템이 도입되면 허용할 방침이다.

실명확인 시스템은 오는 30일쯤 도입될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 28일 '가상화폐 투기 근절을 위한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통화 거래 실명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가상화폐 거래자의 은행 계좌와 가상통화 거래소의 동일은행 계좌간에만 입출금을 허용하는 '실명확인 입출금계정 서비스'로 전환한 것이다.

이에 따라 은행권은 신규 가상통화 가상계좌 발급을 중단했다.

국민·신한·기업·산업·농협 등 은행 5곳은 30일쯤 가상화폐 거래소 계좌 실명확인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우리은행의 경우 다음 달 차세대 전산시스템 가동을 앞두고 있어 3~4개월 늦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은행과 실명확인 시스템 계약을 맺는 가상화폐 거래소는 신규 회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기존 회원은 가상계좌를 거래소와 거래하는 실거래 계좌와 연동해야 입출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정부의 잇단 '가상화폐 거래소 규제' 발표로 가상화폐가 폭락하고 있다.

15일에 이어 16일에도 가상화폐는 하락장을 펼쳤다.

관련 전문가들은 정부의 가상화폐 부정적 인식이 확고한 게 엿보여 가상화폐 폭락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