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로 비행기가 활주로를 이탈하며 중국에 발이 묶였던 126명 승객이 무사히 한국 땅을 밟을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11일 오후 에 "중국 웨이하이 공항이 폭설로 인해 오후 12시 30분까지 활주로가 폐쇄됐다.대체편은 오후 1시에 김포공항을 출발해 오후 2시에 중국에 도착했다.126명 승객 모두 작은 부상 없이 무사한 상태고, 오후 3시 50분께 인천공항으로 출발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전날(10일) 오후 3시 10분 중국 웨이하이 공항을 출발할 예정이었던 KE840편은 빙판에 미끄러져 활주로를 이탈했다.

당시 공항에는 많은 눈이 내려 유도로 사용이 불가능한 상황이었고, 현지 관제 당국은 여객기를 활주로 반대 방향으로 진입시킨 뒤 활주로 끝단에서 여객기를 돌려 이륙하도록 지시했다.

KE840편은 활주로 끝단에서 180도 회전하는 과정에서 바퀴가 빙판에 미끄러져 활주로를 이탈했다.

다행히 해당 항공기에 타고 있던 126명 승객은 작은 부상도 입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해당 승객들을 공항 부근에 있는 호텔 등 편의시설을 제공했고, 대체편을 배정해 불편을 최소하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종사가 기체를 돌리던 도중 바퀴가 미끄러지는 것을 인지하고 즉시 정지했다.곧바로 관제탑에 견인 요청을 하는 등 안전 조치에 노력했다"며 "승객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항 인근 호텔을 제공했고, 대체편도 빠르게 배정했다"고 말했다.

대한항공은 11일 오전 8시 40분에 김포공항에서 대체 항공편을 띄웠고, 웨이하이 공항 도착 후 오전 중에 인천으로 출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현지 날씨가 좋지 않아 활주로가 잠시 폐쇄됐고, 오후 2시에야 중국 웨이하이 공항에 도착했다.

오후 3시 50분께 중국에서 출발해 약 한 시간 뒤에 한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KE840편을 이용했던 승객들은 애초 10일 오후 3시 10분에 출발 예정이었으나 폭설로 인해 항공기 출발이 오후 6시 53분까지 지연됐다.

이후 활주로 이탈, 공항 폐쇄까지 겹치며 하루 뒤(11일) 오후 4시가 다돼서야 중국을 떠날 수 있게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