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필모(맨 위 사진)가 데뷔 27년 만에 방송인 전현무 뺨치는 '자기애'로 가득 찬 싱글하우스를 최초 공개한다.

12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노총각 이필모의 쓸쓸한 크리스마스이브가 공개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그는 넘치는 자기애와 반대로 쓸쓸함이 가득한 크리스마스이브를 보냈다.

그는 아침에 일어나 창 밖에 내리는 비를 보면서 궁상을 떠는가 하면, 자신만 아는 비장의 레시피로 만든 '원 라면 포 달걀'을 먹으면서 쓸쓸한 노총각의 기운을 뿜어냈다고 전해져 안타까움을 배가시키고 있다.

또 이필모는 크리스마스 이브였던 촬영 당시 "이 나이에 크리스마스가 무엇이겠냐만은.."이라며 여느 일요일과 다름없는 하루를 보냈지만, 뜻밖의 소녀 취향으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할 예정이다.

실제로 이필모가 당구장에서 정성스럽게 향초를 만드는 이색 취미가 사진을 통해 선공개돼 눈길을 끈다.

그의 이색 취미에는 시 쓰기도 포함돼 있다는 후문이어서 그의 예사롭지 않은 하루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12일 오후 11시10분 방송. 뉴스팀 hms@segye.com사진=MBC '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