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스무센 여론조사… 10%P차 승리/ 골든글로브 수상 후 ‘잠룡’ 급부상/ ‘토크쇼 여왕’ 언론 조명도 잇따라/“경영능력은 의문” 회의적 평가도골든글로브 시상식의 인상적인 수상 소감으로 단숨에 2020년 미국 대선의 유력 후보로 급부상한 오프라 윈프리(사진)가 여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라스무센은 10일(현지시간) 차기 대선 가상대결 조사에서 윈프리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기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윈프리는 가상대결에서 48%의 지지율로 38%에 그친 트럼프 대통령을 10%포인트 앞섰다.

이번 조사에서 윈프리는 민주당원의 76%, 공화당원의 22%, 무당파의 44%로부터 지지를 받았다.

이에 비해 공화당원의 66%, 민주당원의 12%, 무당파의 38%는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다.

‘진실을 밝히려는 여성들에 대한 적극적인 연대’를 표명한 윈프리의 수상 소감 이후 트위터에는 2020년 대선후보로 윈프리를 밀자는 ‘윈프리 2020’ 트윗이 번져나갔다.

윈프리는 그러면서 대권후보로 단숨에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과 민주당 의원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초당적인 법률안 통과에 노력해달라고 주문했을 때도 윈프리에 관한 질문이 나왔을 정도다.

트럼프 대통령은 "윈프리는 훌륭하지만,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며 질문을 피해갔다.

‘토크쇼의 여왕’에서 대권후보로 급부상한 윈프리의 삶과 능력을 조망하는 언론 분석도 이어졌다.

윈프리는 2011년까지 25년 동안 ‘오프라 윈프리 쇼’를 진행하며 최고의 진행자로 꼽혔다.

윈프리의 토크쇼는 미국인의 사고와 소비 방식 등에 큰 영향을 끼쳤다.

이후 사업을 시작한 윈프리의 경영능력에 대해서는 평가가 갈린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정치·사회적 측면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과 확연히 구분되지만 기업가로서의 능력은 박수만 치기 힘들다는 이야기다.

윈프리가 본격적인 경영에 나선 것은 자신의 이름을 딴 케이블채널 ‘OWN’을 설립한 이후였다.

윈프리와 ‘디스커버리’의 합작으로 설립된 OWN은 8000만 가구의 가입에도 초창기 낮은 시청률로 어려움을 겪었다.

‘퀸 슈거’와 ‘그린 리프’ 등의 드라마가 인기를 끌면서 경영 여건도 일부 개선됐다.

수익을 내자 윈프리는 지난해 12월 자신이 보유한 OWN 주식 가운데 24.5%를 디스커버리에 7000만달러를 받고 처분했다.

윈프리의 OWN의 지분은 현재 25.5%이다.

이런 성공에도 윈프리 수익의 상당 부분은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나온다고 WP는 분석했다.

오래전 제작이 중단됐지만 여전히 재방송 등으로 수익을 내고 있다는 것이다.

포브스는 지난해 윈프리의 재산을 30억달러로 추산했다.

그러면서 흑인 여성으로는 최고 부자로 선정했다.

윈프리가 공직에 출마할 경우 재산도 논란이 될 수 있다.

대선에 출마한다면 윈프리는 1989년 제정된 ‘윤리 개혁법’에 따라 자신의 재산을 신탁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