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의 옷값 의혹을 제기했던 아나운서 출신 정미홍 씨가 끝내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정미홍 씨를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정 씨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김정숙 여사를 향한 비난을 이어왔다.

특히 검찰에 송치된 이번 혐의는 지난 10월 정 씨가 김 여사의 옷값을 문제 삼으며 시작했다.

정 씨는 지난해 10월 1일 자신의 SNS에 "(김 여사가)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억을 쓰는 사치로 국민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 복부인 형태를 하고 있습니다"며 허위사실을 올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정 씨가 '수억 원'이라고 금액을 명시한 만큼 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 정 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정미홍 검찰송치' 소식에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이날 자신의 SNS에 "군불 땐 굴뚝에 연기 안 나는 꼴이고 김정숙 영부인 존엄이 하늘 찌르는 꼴이다"며 "악플에 담담하게 문재인 대통령 기자회견 아전인수 꼴이고 벼룩 한 마리 잡으려다 초가삼간 태우는 꼴이다.여자의 적은 여자 꼴이고 태극기집회 눈엣가시 꼴"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