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남영동 대공분실터에 설치 / 국가 폭력 저항 상징 ‘역삼각’ 형태서울시는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에 맞춰 ‘남영동 대공분실터’에 인권현장 바닥동판(사진)을 설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박 열사는 1987년 1월14일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고문을 받다 사망했다.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라 불리는 이 사건은 같은 해 6·10민주항쟁의 기폭제가 됐고, 최근 이를 다룬 영화 ‘1987’이 흥행하면서 화제가 되고 있다.

시는 근현대 흐름 속에서 벌어졌던 인권 탄압과 이에 맞서 저항했던 인권 수호의 역사를 품고 있는 곳에 2015년부터 황동으로 만든 바닥동판을 설치하고 있다.

남영동 대공분실은 군사독재 시절 수많은 민주화 인사들이 끌려와 고문을 당한 곳이다.

현재는 과거에 대한 반성의 의미를 담아 ‘경찰청 인권센터’로 운영 중이다.

바닥동판은 건물 외부 출입구 근처 바닥에 국가 폭력에 대한 저항을 상징하는 역삼각형 형태(가로×세로 35㎝)로 설치됐다.

시는 또 △민주화운동 당시 1228명의 학생이 구속당했던 ‘10·28 건대 항쟁’ 자리 △민주인사 등에게 고문수사를 했던 국군보안사 서빙고분실 ‘빙고호텔’ 터 등 에도 인권현장 바닥동판을 설치했다.

이번 추가 설치로 서울의 인권현장 바닥동판은 45개로 늘었다.

김유나 기자 y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