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희의료원이 성악가 정경을 신임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10일 밝혔다.

경희대 음악대학과 동대학원을 졸업한 바리톤 정경은 오페라와 드라마를 결합한 새로운 장르 ‘오페라마’를 통해 대중에게 클래식을 쉽게 알리는 데 힘쓰고 있다.

2016년 1월, 맨해튼 메트로폴리탄 초청으로 ‘Shadows of Don Giovanni’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뒤, 같은 해 10월 뉴욕 카네기 홀에서 개최된 제26회 독창 공연의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세계무대에서 활동하는 아티스트다.

임영진 경희의료원장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성악가를 홍보대사로 위촉하게 되어 매우 뜻깊다"며 "바쁜 일정 속에서도 경희의료원의 위상을 널리 알리는 데 힘써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경은 "모교 병원의 홍보대사로서 힘을 보탤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며 "적극적인 재능기부를 통해 인간다움이란 뜻의 ‘후마니타스’ 실천에 앞장서며 많은 이들에게 기쁨과 행복을 선사하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다졌다.

신임 홍보대사 정경은 경희의료원이 주최하는 환우를 위한 공연, 지역사회 기여 및 기부문화 활성화를 위한 후원행사 등 활동을 할 예정이다.

기간은 2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