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국내 로봇업체 로보티즈의 지분 10.12%를 인수,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우는 로봇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최근 로보티즈가 실시한 유상증자에 참여해 보통주 1만9천여주(약 90억원)를 취득했다고 밝혔습니다.
1999년에 설립된 로보티즈는 제어기, 센서모듈 등 하드웨어뿐만 아니라 모듈 관리 프로그램, 로봇 구동 소프트웨어에 이르기까지 로봇솔루션·교육용 로봇 분야에서 강점을 갖고 있습니다.
특히 로보티즈는 로봇의 관절 역할을 하는 '엑추에이터(동력구동장치)'를 독자 개발해 국내 기업뿐 아니라 주요 글로벌 기업에도 공급하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습니다.
LG전자는 지난해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인 '에스지로보틱스'와 협력하는 등 로봇 사업과 관련해 오픈 이노베이션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회사 관계자는 "로봇 사업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투자와 협력은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