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내린 폭설에 따른 항공기 결항 등으로 2500여명이 제주공항서 노숙한 가운데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임시편 등을 투입해 지난 11일 떠나지 못한 승객과 12일 탑승예정인 승객 등 7000여명을 모두 수송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날까지 이틀간 발이 묶인 결항편 승객은 대한항공이 2023명, 제주항공 1456명, 아시아나항공 1157명, 이스타항공 889명, 에어부산 778명, 진에어 380명, 티웨이항공 364명 등 모두 7047명으로 집계됐다.

수송을 위해 공항공사는 정기편 195편(공급좌석 3만7440석)의 빈 좌석 5279석과 임시편 12편(2553석)의 좌석을 합해 7832석을 투입한다고 알렸다.

제주공항에는 대설경보 속에 강풍이 불고 폭설이 내리고 있으나 활주로는 정상 운영되고 있다.

오전 6시 58분 김포출발 아시아나 8901편이 착륙하는 등 항공편역시 정상 운항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