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은행들이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 방침을 철회했습니다.
향후 전반적인 여건을 고려해 도입 여부를 신중하게 검토하겠다는 입장이지만, 현재 정부의 강경 대응 기조를 볼 때 앞으로도 도입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신한은행은 지난달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가상화폐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가상화폐 거래가 사회문제화되는 상황에서 거래를 가능하게 하는 시스템을 도입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신한은행은 또 빗썸과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거래소에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던 다른 시중은행들도 실명확인 입출금시스템을 보류하는 등 유사한 조치를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종학기자 jh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