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한파가 찾아오면서 심근경색, 협심증 등 심장혈관 질환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심근경색과 협심증 등 관상동맥질환 관련 환자는 지난 2006년 인구 10만명당 31.1명에서 2016년 58.2명으로 꾸준한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갑자기 찬 공기에 우리 몸이 노출될 경우 혈관이 수축하고 활성화되면서 혈압이 높아져 심장과 혈관의 부담이 커질 수 있습니다. 김현중 건국대병원 심장혈관내과 교수는 "체온 유지를 위해 옷을 따뜻하게 입고 핫팩을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조언했습니다. 특히 온도가 낮을때는 노약자나 어린이, 만성질환자 등 면역력이 약한 사람은 가급적 외출을 자제하고 외출을 할땐 모자, 장갑, 목도리 등 방한용품 착용이 필요합니다. 심혈관질환은 치료보다 예방이 중요하기에 고혈압 등 위험인자 관리가 중요합니다. 김현중 교수는 "음주와 흡연을 줄이고 고혈압과 고지혈증, 비만증, 당뇨병을 관리해야 한다"며 "꾸준한 운동과 충분한 수분 섭취도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양재준기자 jjyan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