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윤식당2’가 기록적인 시청률로 첫 방송부터 그 인기를 입증했다.

tvN ‘윤식당2’는 배우 윤여정, 이서진, 정유미, 박서준이 스페인 테네리페 섬 가라치코 마을에서 작은 한식당을 열고 운영하는 이야기를 담은 나영석PD팀의 신규 예능. 지난 5일 방송된 첫 방송은 유료플랫폼 기준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14.1%, 순간 최고 17.3%까지 치솟으며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르는 기염을 토했다.

지난 시즌1의 최고 성적이었던 6화의 시청률(평균 14.1%, 순간 최고 16%) 기록을 첫 방송만으로 단번에 뛰어넘은 것.‘윤식당’ 시즌1이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만큼, 시즌2가 방송 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었던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이렇게 어마어마한 기록을 세우며 첫 출발을 알릴 줄은 ‘윤식당2’의 연출을 맡은 이진주 PD 역시 알지 못했다고. 이 PD는 12일 2화 방송을 앞두고 "첫 방송에 많은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고 기쁘다"고 소감을 전하며 "한편으론 제작진도 예상 못했던 시청률이라 부담스러운 마음이 있다.남은 회차가 많아서 앞으로 갈 길이 멀기 때문에 제작진끼리 앞으로 더 열심히 해보자고 의지를 다졌다"고 밝혔다.‘윤식당2’ 멤버들 또한 기쁨 반 걱정 반의 반응을 보였다는 후문. 그러나 이들의 걱정과는 달리 2화에 새로운 관전포인트가 등장하는 만큼, ’윤식당2’의 승승장구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에 따르면 시즌1 당시 윤식당을 방문했던 외국인 손님들 중에 비빔밥을 찾는 손님들이 꽤 있었던 기억을 토대로 ‘윤식당2’ 가라치코 2호점의 메인메뉴는 비빔밥으로 정했다.

윤식당의 주인이자 주방장인 윤여정이 불고기만큼은 선수급으로 잘 한다는 점 역시 비빔밥을 선정하게 된 이유 중 하나다.

비빔밥의 주 토핑을 불고기로 정한 것. 더욱이 이 PD의 말에 따르면 외국인들이 가진 한식에 대한 이미지는 ‘건강한 음식‘이었고, 그 중에서도 비빔밥이 대표적으로 알려져있었다고. 때문에 건강식을 먹고 싶어 가라치코 2호점에 방문한 손님들이 비빔밥을 찾는 경우가 많았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2화에서는 윤여정의 새로운 요리 도전기가 펼쳐질 예정. 현재 메뉴가 김치전과 비빔밥, 호떡까지 단 세 가지뿐이기에 잡채에 도전하게 됐다.

과연 윤여정이 잡채 도전에 성공할지 역시 즐거운 관전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 이전보다 더 다양해질 손님들의 모습과 더 돈독해진 임직원들의 모습 역시 재미를 더할 예정으로 한껏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오늘 방송될 ‘윤식당2’ 2화가 1화를 넘어 또 한번 기록을 세울지 귀추가 주목된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