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부터 대한민국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비트코인 열풍. 열풍을 넘어선 광풍이라는 지적이 나올 만큼 한국의 가상화폐 시장은 이미 100만 명 이상이 유입된 상황. 이러한 상황에서 11일 법무부는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와 거래 금지 방침을 밝혔다.

앞서 8일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과 금융감독원이 6개 은행을 상대로 시작한 가상계좌 합동검사를 시작한 상황.당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은행이 자금세탁 방지 의무를 제대로 하는지 지켜볼 것"이라며 "(문제가 드러난) 일부 은행은 가상계좌 서비스에 대한 영업을 중단시켜 (가상화폐 거래를)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가상화폐 규제가 본격화되는 것이 우려와 함께 반대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지난달 28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가상화폐 규제 반대 국민청원이 게시됐다.

12일 오전 11시30분 기준 9만3천명의 추천받았다.

범무부의 방침에 투자자들이 공황상태에 빠지자 청와대는 "확정된 바 없다"며 진화에 나선 바 있다.

이러한 가운데 12일 신한은행이 가상화폐 가상계좌의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의 도입을 연기하로 했다.

다수의 보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더 나가 3개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이러한 신한은행의 결정에 일부 투자자들은 신한은행의 계좌와 카드·적금 등의 상품을 해지하겠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오고 있다.

포털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신한은행 해지'가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이미 많은 사람이 유입된 상황해서 전해진 규제 소식에, 가상화폐에 대한 논란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뉴스팀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