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박지성(36)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갑작스런 모친상을 당해 충격을 던져주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12일 "박지성 본부장의 어머니, 장명자 씨가 오늘 새벽 영국 런던 현지에서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협회 측도 자세한 내용은 파악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 매체 보도에 따르면 교통사고가 난 것으로 전달했다.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 본부장은 은퇴 후 행정가의 길을 걷기 위해 영국에 머물며 학업에 몰두했다.

그리고 지난해 11월8일 위기에 빠진 한국 축구의 발전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유스전략본부 최고 책임자로 선임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핵심 선수로 뛰었던 경험을 살려 한국 유소년 축구 장기발전 계획을 수립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이에 박지성 본부장은 지난달 임시 귀국해 업무를 파악한 뒤 런던으로 돌아갔다.

이 가운데 비보가 들려와 충격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