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배우' 김영애(사진 왼쪽)의 빛나고 치열했던 인생을 '사람이 좋다'에서 되돌아본다.

14일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배우 생활 46년의 여정을 국민과 함께한 고(故) 김영애의 빛났던 66년 인생과 아들 이민우(사진 오른쪽)씨의 어머니를 향한 고백이 그려진다.

1970년대 '미녀 트로이카'로 불리며 폭발적인 인기를 누린 김영애. '민비'와 '형제의 강', '로열패밀리', '변호인' 등 100편이 넘는 드라마, 70편에 가까운 영화에서 대중의 심금을 울렸던 그녀가 지난해 4월 67세를 일기로 눈을 감았다.

이씨는 엄마 김영애와 오롯이 함께 보낼 수 있었던 시간은 2년 반뿐이었다고 한다.

그는 방송에서 "어머니가 생계를 책임지느라 바쁘게 일을 했던 탓에 어린 시절 모자의 추억은 거의 없다"며 "사춘기 시절 엄마와의 갈등으로 쫓겨나듯 프랑스 파리로 떠났다"고 고백했다.

미국으로 건너가 일을 시작하면서 처음으로 어머니와 함께 사는 미래를 꿈꿨다는 그는 영주권을 받기 직전 한통의 전화가 걸려왔다.

췌장암 재발로 6개월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엄마 김영애의 전화였다.

그는 미국 생활을 2주 만에 접고 한걸음에 달려와 어머니가 눈을 감은 마지막 날까지 함께했다.

200편에 가까운 작품들에서 때로는 순수한 소녀로, 사려 깊은 아내로, 억척스러운 엄마로 배우 김영애는 국민의 심금을 울렸다.

2012년 췌장암 판정을 받았을 때에도 그녀는 MBC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맡은 역할을 다하기 위해 복대로 배를 싸매고 연기에 임했다.

당시 갈비뼈가 부러지는 고통에도 힘든 내색 없이 작품에 임했다는데, 이런 아픔에도 연기하는 어머니를 앞장서서 말린 이가 바로 아들 이씨다.

그럼에도 그녀는 작품을 하지 않으면 고통스럽다며 눈을 감는 순간까지 열연을 펼쳤다.

2017년의 마지막 밤 이민우는 어머니를 추억하는 수많은 이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이씨는 어머니와 절친한 친구들을 초대해 살아생전 어머니에게 만들어드렸던 음식들을 대접했다.

그는 어머니 친구들이 전하는 아들에 대한 김영애의 진심을 듣고 눈물을 쏟았다.

마음을 표현하는데 서툴렀던 모자. 아들은 어머니와 함께한 2년 반 짧은 시간에 미처 다 전하지 못한 진심을 용기 내 고백한다.

14일 오전 8시 방송.뉴스팀 hms@segye.com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