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가상화폐(암호화폐·가상통화) 거래용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중단하기로 발표하면서 투자자들의 원성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조치는 가상계좌에 대한 사실상 ‘폐지’ 지침으로, 여타 시중은행이 동참할 경우 가상화폐 거래가 상당 부분 위축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12일 금융당국과 금융업계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지난달 말 정부가 특별대책을 통해 발표한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
정부는 지난달 28일 특별대책을 통해 가상화폐 취급업자에 대한 가상계좌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실명확인 입출금 서비스를 도입하기로 했는데, 신한은행의 경우 실명확인에 입각한 가상계좌마저도 제공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이다.
신한은행은 더 나가 3개 거래소(빗썸, 코빗, 이야랩스)에 10일 공문을 보내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정리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특히 오는 15일을 기해 기존 가상계좌로 입금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기존 가상계좌에서 개인 계좌로 출금은 허용하되 입금을 중단하면 기존 가상계좌 거래는 자연스럽게 사라지게 된다.
외형규모 2위인 신한은행이 이처럼 강력한 조치를 취하면서 가상화폐 거래소와 거래하던 농협은행 등 여타 시중은행들도 유사한 수준의 조치를 내부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농협은 먼저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입금 금지 조치를 검토 중이다.
시중은행의 이 같은 움직임에 거래소 등 업계에서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빗썸·코빗·업비트 등 주요 거래소가 가입한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는 당국과의 조율로 자유규제안도 만든 상황에 거래소 폐쇄와 가상계좌 서비스 철회가 거론되는 것에 이해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투자자들의 원성도 들끓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투자자들이 실명확인 가상계좌 입출금 서비스 철회를 밝힌 신한은행에 대해 계좌 해지 등 불매운동을 벌이겠다는 게시글이 줄을 이었다.
한 투자자는 "정부의 말 바꾸기 때문에 투자하기가 더 힘들어졌다"며 "정부가 가상화폐 시장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신한은행 해지 운동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