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회동해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의혹과 관련 "국가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근 UAE 특사 논란의 중심에 섰던 임 실장은 이날 국회를 찾아 국회 운영위원인 김 원내대표를 예방했다.

임 실장은 국회에 도착해 기자들과 만나 "한-UAE의 관계가 성숙하게 발전하고 있어서 설명을 좀 드리려고 찾아왔다"며 방문 이유를 설명했다.

이후 임 실장과 김 원내대표는 약 1시간 30분가량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임 실장은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에게 여러 의논을 드리고 UAE 문제도 비교적 소상히 설명했다"며 "국정 운영에 대해 야당 대표로서 함께 걱정하는 진심을 확인했고 여러 조언들을 경청했다"고 했다.

또 "앞으로 좀 더 안전하고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 수주를 위해 정부와 국회, 야당이 함께 협력하자고 했다"며 "국가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관해선 정부간 연속성 있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서도 마음을 모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국익 관련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국정운영에 협력을 구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도 "제1야당과 국정운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향후 한국당은 임 실장의 UAE 특사 의혹에 대해선 국가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