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 노르딕 복합스포츠에는 여러 복합종목들이 있다.

사격과 크로스컨트리 스키를 결합한 바이애슬론이나 펜싱·수영·승마·크로스컨트리·사격을 합친 근대5종 등은 모두 군사훈련에서 비롯됐다.

하지만 실용보다는 단순히 인간의 한계를 시험하고자 만들어진 복합종목들이 있다.

육상에 10종경기가 있다면 스키에서는 ‘노르딕복합’이 바로 그렇다.

노르딕복합은 스키점프(사진)와 크로스컨트리가 결합된 종목이다.

두 종목을 함께 할 현실적인 이유는 없다.

다만 담력과 기술을 요하는 스키점프와 체력과 끈질긴 정신력이 필요한 크로스컨트리를 모두 잘하는 ‘스키 제왕’을 뽑자는 인간의 상상력이 발동됐을 뿐이다.

1892년 노르웨이에서 첫 대회가 열렸고 1회 동계올림픽인 1924년 샤모니대회부터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엄청난 체력소모를 동반해 올림픽에서 유일하게 여자종목이 없고 개인전과 단체전 등 3개의 금메달이 걸려 있다.

노르딕복합을 두고 미국 USA 투데이는 "일반인이 직접 하기에 가장 어려운 동계올림픽 종목으로 탈진과 공포를 느낄 것"이라고 묘사하고 있다.

스키점프 성적에 따라 시간 차를 두고 크로스컨트리 출발을 하는 방식으로 대회를 치른다.

스키점프 점수 1점마다 개인전은 4초, 단체전은 1.33초의 출발간격을 둔다.

결국 크로스컨트리 결승전에서 가장 먼저 들어오면 금메달이 된다.

개인전은 스키점프 도약대 길이에 따라 85~109m 규격의 노멀힐과 110m 이상 규격의 라지힐로 나뉘고, 단체전은 라지힐 점프대만 쓴다.

크로스컨트리는 개인전 10㎞, 단체전은 4명이 5㎞씩 총 20㎞의 거리를 이어 달린다.

노르딕복합은 종주국 노르웨이가 총 13개의 금메달을 따내며 절대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일본도 1992년 알베르빌, 1994년 릴레함메르대회 단체전 우승으로 강국이 됐다.

한국은 박제언(24)이 유일하게 올림픽에 나선다.

이번 평창올림픽 유력 우승 후보는 에릭 프렌첼(30·독일)로 2008년부터 지난해까지 연속 월드컵 종합 우승을 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