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웨더 “토요일 서울 3℃·부산 7℃…일부지역 미세먼지 ‘한때 나쁨’ 주의” 다가오는 주말은 토요일 낮부터 추위가 차츰 누그러져 예년 수준을 회복하겠다. 다만 토요일 중부와 전북 등 일부지역에 새벽부터 아침사이 눈이 오는 곳도 있겠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는 ‘주말날씨 포커스’ 방송을 통해 “이번 주 토요일은 전국이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대체로 구름이 많겠으나 강원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과 전라북도는 해상의 눈 구름대가 유입돼 아침까지 눈이 오다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일요일은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중부지방은 오후부터 점차 구름이 양이 많아지겠다.
지역별로 주말날씨를 살펴보면 중부지방은 토요일 새벽부터 아침사이 눈이 조금 오겠다. 아침까지 추위가 이어지겠지만 낮부터는 차츰 누그러져 낮 기온은 서울이 3℃, 대전이 4℃ 등 영상권을 회복하겠다. 일요일은 대체로 맑겠고, 서울과 대전이 5℃로 큰 추위는 없겠다.
남부지방도 토요일 대체로 맑겠고 낮부터 추위가 점차 풀리겠다. 낮 기온은 광주 5℃, 부산 7℃가 되겠다. 일요일에는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낮 동안 기온이 10℃ 안팎까지 오르며 온화하겠다.
동해안지방은 토요일 구름이 많은 가운데 대기가 건조하겠다. 한낮에 속초와 강릉이 4℃까지 오르겠다. 일요일은 오후부터 구름이 많아지겠고, 낮 동안 기온은 속초와 강릉이 7℃로 예상된다.
케이웨더 박유라 캐스터는 “이번 주말은 낮 동안 큰 추위가 없어 활동하기 무난하겠지만 미세먼지 농도가 다소 높아질 수 있겠으니 외출 시 대기예보를 참고하는 것이 좋겠다”고 전했다.
주말 날씨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