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이 모친상을 당한 가운데 생전 아들에 대한 애틋한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SBS스페셜 ‘박지성, 오 캡틴 마이 캡틴’에서는 박지성의 축구인생에 대한 내용이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선 박지성의 어머니가 박지성의 과거사진을 공개, 박지성의 어머니는 유치원졸업사진을 공개하며 “이때 제일 살쪘을 때다. 우리아들 진짜 살쪘죠?”라고 물으며 웃었다.
이어 “이때까지는 말을 정말 잘 들었다”고 회상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지성은 통통했던 유년시절과 달리 왜소한 소년으로 성장했다고.
박지성의 아버지와 어머니는 “운동선수로는 끝까지 안가리라고 봤다. 초등학교때도 제일 작고 중학교 때도 제일 작았다”며 잘 성장한 아들을 뿌듯해 했다.
한편 박지성 어머니는 12일 영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 사진 SBS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