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MB) 전 대통령은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을 한 것과 관련 "청와대가 국가정보원 특별활동비를 갖다 쓴다는 생각을 해본 적 없다"고 못마땅한 반응을 보였다.

12일 MB 측근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국정원 특활비 상납 논란이 불거진 뒤 측근들에게 수차례에 걸쳐 이같이 언급하면서 "그런 시스템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날 이 전 대통령은 이른바 'MB 집사'로 알려진 김 전 기획관 등에 대해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서자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사무실에서 대책회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은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고 상당히 화를 냈다는 게 참석자들의 전언이다.

MB 측은 "검찰 수사는 정치적 의도가 깔린 또 다른 표적 수사"라며 "지켜보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목표는 뻔한 것 아닌가"라며 "이 전 대통령을 포토라인에 세우고야 말겠다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나아가 "해가 바뀌어도 문재인 정권의 집요함이 (줄어들기는커녕 더) 심해지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다른 MB 측 인사도 "현 정부가 이명박 정부 인사들을 잡겠다고 작정하고 나선 것은 명백한 정치보복"이라며 "10년 전의 일을 들춰내 수사를 한다.내가 아는 한 이명박 정부에서는 청와대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았다"고 거들었다.

또 다른 인사는 "이명박 정부 당시 청와대에서 공식적으로 국정원 특활비를 받은 인사는 없다"면서도 "혹시 개별적으로 특활비를 받은 인사가 있는지는 일일이 확인을 할 방법은 없다"고 단서를 달았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