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前 대통령 매우 언짢아해”이명박 전 대통령(MB) 측은 12일 검찰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관련 수사를 박근혜정부에서 이명박정부로 확대하고 있는 데 대해 강력 반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김희중 전 제1부속실장,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의 자택과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는 소식에 불편한 심정을 강하게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통령 측 한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 전 대통령이 매우 언짢아하셨지만, (구체적인 말을) 외부에 공개하는 것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아직까지는 검찰 수사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표명을 내놓거나 별도 모임을 가질 계획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추후 대응 여부를) 지금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 측의 김효재 전 정무수석은 통화에서 "검찰이 정치적으로 (이 전 대통령을) 죽이겠다고 덤비고 있다"고 노골적인 불만을 터뜨렸다.

이 전 대통령 측 다른 관계자는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를 받지 않았다"고 반발하며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임을 입증하기 위해 공정거래위원회 등에 대한 조사를 압박했다.

친문(친문재인)계 핵심인 전해철 의원은 이날 라디오방송에서 이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가 최대 주주로 있는 에스엠에 다스가 일감을 몰아준 것과 관련해 "위법행위가 있는지 살펴보기 위해 공정위가 나서서 회계자료 등을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