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공개 활동 科技 역량 강조 / “적들의 제재 뚫지 못할 난관 없어”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이 올해 첫 공개활동 현장으로 국가과학원을 선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김 위원장이 국가과학원을 찾아 혁명전시관과 과학전시관을 돌아봤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시점은 밝히지 않았으나 전날(11일) 김 위원장의 국가과학원 시찰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국가과학원 현지지도에서 인민경제 개선을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자립적 민족경제의 토대가 있고 우리가 육성한 든든한 과학기술 역량과 그들의 명석한 두뇌가 있기에 적들이 10년, 100년을 제재한다고 하여도 뚫지 못할 난관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인민경제의 자립성과 주체성을 강화하고 인민생활을 개선 향상하기 위한 지름길은 과학기술을 세우는 데 있다"고 했다.

북한의 핵 개발·경제건설 병진노선에서 핵무력완성을 선언한 만큼 경제 개발에 주력하겠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도 "자립경제 발전의 지름길은 과학기술을 앞세우고 경제작전과 지휘를 혁신하는 데 있다"며 "과학연구부문에서는 우리 식의 주체적인 생산공정을 확립하고 원료와 자재, 설비를 국산화하여 자립적 경제구조를 완비하는 데서 제기되는 과학기술적 문제들을 먼저 풀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1952년 10월 평양에 설립된 국가과학원은 북한 최고의 연구기관이다.

김예진 기자 yeji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