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청와대와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아랍에미리트(UAE) 특사 파견 의혹과 관련해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며 사실상 봉합 수순에 들어갔다.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과 회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나 "대한민국의 국가 이익을 위해서는 정부와 제1야당이 첫째도 둘째도 국익 차원에서 판단해야 한다는 소중한 시간을 가졌다"며 "향후 한국당은 UAE 의혹에 대해 국가적 신뢰와 국익 차원에서 판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 실장도 "앞으로 더 안전하고 더 효율적인 원전 정책으로 해외 원전수주를 위해 정부와 국회, 여야가 협력하자고 뜻을 모았다"며 "국가 간 신뢰와 외교적 국익에 관해 정부 간에 연속성이 있어야 한다는 점에도 마음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익과 관련한 중요한 문제일수록 야당에 더 잘 설명하고 국정운영을 위해 협력을 구하겠다고도 말씀드렸다"고 덧붙였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를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