秋 “개헌·국민투표 동시실시 약속 / 野는 낡아빠진 색깔론으로 공세” / 김병기 ‘국정원법 개정안’ 발의 / 한국당 ‘文 개헌저지’ 장외투쟁 선포 / 부동산 정책 등에 반대입장 피력 / 최저임금·아동수당 등 충돌 불가피더불어민주당이 새해 정국 운영 기조를 ‘개헌 추진’과 ‘개혁 입법’ 투트랙으로 급속히 전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개헌 추진 입장을 분명히 하고, ‘국민 삶 개선’을 국정 기조로 강조하면서 여당도 보조를 맞추는 것으로 풀이된다.

추미애 대표는 12일 최고위원회의에서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의 동시 실시는 대선 후보들의 공약이자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야당은 개헌 약속을 지키기 위해 성실히 노력해야 함에도 (오히려) 개헌에 대한 국민 기대에 찬물을 끼얹는 낡아빠진 색깔론으로 공세를 하고 있다"고 야당을 거듭 압박했다.

민주당 소속 개헌·정개특위 위원들도 이날 국회에서 첫 회의를 열고 1월 말까지 개헌 관련 당론을 확정하기로 했다.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동시 실시에 대한 야당의 반발과 무관하게 ‘시간표’대로 개헌 추진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2월 임시국회 입법과 관련, "현재 상임위에 계류된 법안이 총 7500여 건이고 각 상임위가 법사위에 보낸 계류법안이 210건"이라며 "잘 준비해서 회기 시작과 함께 법안 심사의 속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민생법안과 개혁입법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이날 국가정보원에 대한 외부 통제 장치를 대폭 강화하는 국정원법 전면 개정안을 발의했다.

법안에는 대공수사권을 경찰로 이관하고 국정원 명칭을 ‘안보정보원’으로 변경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민주당은 문재인정부의 핵심과제인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와 방송법, 근로기준법 개정안 추진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자유한국당은 오는 15일 광화문 세종대왕 동상 앞에서 ‘문재인 관제개헌 저지 국민개헌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장외투쟁에 나서기로 했다.

한국당 등 야당이 문재인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최저임금 인상, 아동수당 지급 등 주요 정책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어 2월 임시국회 성과를 기대하기가 어렵다는 관측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