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37·사진)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이 모친상을 당해 축구팬들의 마음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12일 대한축구협회는 "박 본부장의 어머니 장명자씨가 영국에서 교통사고를 당한 뒤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끝내 숨졌다"고 밝혔다.

박 본부장은 지난해 11월 축구협회 임원진 인사에서 유소년 축구 장기발전 계획을 수립할 유스전략본부 최고 책임자로 발탁됐다.

영국 런던에서 생활하고 있는 박 본부장은 지난달 귀국해 업무를 파악한 뒤 다시 런던으로 돌아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