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김창원씨 가치관 본받아/ 성수·정수·완수·문수 형제 해병행/“온 가족의 선택… 자부심 갖고 복무”아버지에 이어 아들 4형제 모두 해병이 된 ‘해병대 오부자’ 가족이 화제가 되고 있다.

12일 해병대 제2사단 청룡부대에 따르면 해병 출신인 김창원(51·577기)씨는 내성적인 성격을 고쳐보고자 1987년 해병대에 입대했다.

인천 백령도에서 수색대원으로 임무를 수행하며 신체와 정신 수양을 했다.

자연스레 성격도 외향적으로 바뀌면서 모든 일에 자신감이 넘쳤다그의 아들 4형제는 아버지의 가치관을 본받아 모두 해병대에 입대했다.

첫째인 성수(26·1177기)씨는 해병대 1사단에서 근무를 마치고 대학에서 건축학을 공부하고 있다.

아버지와 형의 늠름한 모습을 보고 해병대에 입대한 둘째 정수(24·1192기)씨도 1사단에서 복무를 마치고 올해 중국 유학을 준비 중이다.

셋째 김완수(22·1215기) 상병과 넷째 김문수(21·1226기) 일병은 2사단 상승연대 예하 같은 중대에서 근무하며 강화군 전방지역을 사수하고 있다.

김 상병은 "온 가족이 노래방에 가서 ‘브라보 해병’을 부르며 해병 박수를 쳤던 기억이 떠오른다"며 "아버지와 형들이 선택한 해병대에서 자부심을 가지고 복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상승연대 연대장 이호종 대령은 "김 상병과 김 일병은 형제애뿐 아니라 전우애도 돈독하다"며 "해병대 오부자를 계기로 국가와 해병대를 더 소중히 생각하는 국민이 많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