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올해의 관광도시, 공주 방문의 관문 역할 기대돼
지난 2015년 4월 공주시민들의 많은 염원 속에 개통한 호남고속철 공주역이용객이 연간 19만여명으로 뚜렷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사진제공 : 공주역 전경) 공주시(시장 오시덕)에 따르면, 개통 3년째를 맞는 공주역의 지난해 연간 이용객은 18만 8천명으로 1일 평균 516명, 주말 최대 1000여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 hy인산인터넷신문이는 KTX 오송 분기로 인한 현 위치 입지로 지리적 접근성에 대한 우려가 많은 상황에서 공주역을 충남 남부지역의 성장거점으로 육성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해 온 공주시와 11만 공주시민들의 노력의 결실로 보인다.

시는 그동안 공주역 활성화 TF팀을 구성해 37건의 중점과제를 추진하고, 더불어 개통축하 시민행사, 공주역 활성화 방안 제안 공모전, 공주역 개통 기념 공주발전 대토론회 등 공주역 활성화에 행정 역량을 집중해 왔다.

또한, KTX 공주역 이용 관광객의 문화재 관람료 무료, 연계 관광 프로그램 운영, 공주역 홍보를 위한 예능프로그램 유치, 시내·외버스 노선조정 및 확충, 진입도로 개선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특히, 충남도와 함께 2030 역세권 광역도시계획, 거점 육성형 지역개발계획 수립으로 역세권 개발 촉진을 위한 법적 지원 근거와 기반을 마련했으며, 지방도 선형개선 실시설계 및 테마역조성 계획수립을 마무리하고 금년부터 2020년까지 연차적으로 시행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박지규 정책사업과장은 “2018 올해의 관광도시를 맞아 공주역이 공주 방문의 관문역이 되도록 세부사업들을 지속적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