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은 올해 서울에 1,409가구, 인천·경기에 1만7,032가구, 지방에 6,344가구 등 총 2만4,785가구를 공급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반에 공급되는 물량은 2만173가구로,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1만9,479가구, 주상복합 4,848가구, 오피스텔 458실로 구성됐습니다.
1만9,583가구를 공급했던 지난해보다 5,202가구가 늘어난 규모입니다.
올해 마수걸이 분양은 ‘과천 센트럴파크 푸르지오 써밋’으로, 경기 과천시 부림동 49번지 과천주공7-1단지를 재건축한 아파트입니다.
지하철 4호선 과천역 3번 출구에 위치한 초역세권 단지로, 과천복합문화관광단지, 과천강남벨트 등 개발 호재가 많은 곳이란 평가를 받습니다.
이어 서울에서는 사당3구역·홍제동제1주택 재건축 등 주변 기반시설이 갖춰진 도시정비사업 위주로 3개 단지를 공급할 예정입니다.
인천·경기에서는 하남감일지구, 영종하늘도시 등 택지지구와 민관합동사업, 광명철산주공4단지, 안양호원초 등 정비사업 등 16개 단지를 공급합니다.
지방에서는 창원교방재개발·부산화명2구역 등 정비사업을 비롯해 춘천온의동·청주새적굴 등지에 8개 단지의 신규주택을 마련합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수요층이 두터운 도시정비사업과 택지지구 등 뛰어난 입지 조건을 갖춘 단지들을 공급하며 실수요자를 공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지효기자 jhlee@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