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영진전문대학(총장 최재영)이 한 달여 앞으로 닥아온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 지원에 적극 나섰다.

이 대학은 12일 오전 대학 교수회관에서 평창올림픽 경기운영인력지원단 발대식을 가졌다.

영진전문대학(이하 영진)은 이번 올림픽에 스키점프/노르딕복합 종목 경기운영인력으로 재학생 47명과 교수 등 지원단 50명을 파견한다.

영진은 지난 2016년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와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한 경기운영인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에 따라 부사관계열 재학생 47명과 김대한 지도교수는 2016년부터 스키점프/노르딕복합 종목의 경기운영인력 워크숍과 세미나 등에 적극 참가해, 경기운영 노하우를 습득했고 경기운영인력에게 필요한 자질과 능력을 쌓았다.

특히 지난해 1월말부터 약 3주간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테스트이벤트인 스키점프/노르딕복합 종목의 월드컵대회에 경기운영인력 30명을 파견했고, 이 대회를 안정적으로 운영하며 조직위 및 FIS(국제스키연맹) 관계자로부터 경기운영능력을 인정을 받은 바 있다.

경기운영에 나서는 이상민(부사관계열 1년, 20)씨는 "동계올림픽대회의 일원으로 참가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크나큰 영광이자 평생 간직할 자랑스러운 추억이 될 것"같다면서 "영진의 명예를 걸고 경기운영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발대식에선 지역 기업인 SNRD EYEWEAR가 경기운영에 나설 재학생들에게 1280만 원 상당의 자사 스포츠 고글을 전달, 안정적인 경기운영능력을 응원했다.

고글을 후원한 배정현 SNRD EYEWEAR 대표는 "지구촌 최대의 스포츠이벤트인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고, 경기운영에 나서는 영진전문대학 재학생들이 원활하게 대회를 운영하도록 우리 회사가 만든 스포츠 고글을 후원하게 됐다"며 흐뭇해 했다.

최재영 총장은 "이번 대회 운영에 우리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그 동안 준비한 실력을 십분 발휘해서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가 전 지구인의 화합과 축제로 성공리에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전했다.

이번 지원단은 오는 28일 평창으로 출발, 스키점프/노르딕복합 종목의 경기운영에 참여한다.

대구=문종규 기자 mjk206@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