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이보다 더 완벽할 수는 없다.

’한국 스켈레톤의 ‘간판’ 윤성빈(24·강원도청)이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마지막 모의고사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윤성빈은 12일(한국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2017∼2018시즌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 7차 대회에서 1, 2차 시기 합계 2분14초77로 우승을 차지했다.

무결점 경기력이다.

1차 레이스에서 1분07초58로 트랙 레코드를 경신했고, 2차 레이스에서는 다시 1차 레이스 기록을 1분07초19로 앞당겼다.

합계 기록 2분14초77은 2위를 차지한 악셀 융크(독일·2분15초64)와는 0.87초차다.

3위에 오른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2분15초87)와는 무려 1.1초차가 벌어졌다.

윤성빈은 최근 월드컵 대회 금메달을 싹쓸이 중이다.

이날 금메달은 이번 시즌 5번째 금메달이다.

1차 대회(미국 레이크플래시드)에서 은메달로 스타트를 끊은 윤성빈은 2차~4차 대회까지 모두 금메달을 손에 넣었다.

5차 대회에서 두쿠르스에 금메달을 내줬지만, 최근 6~7차 대회에서 다시 연거푸 우승했다.

이날 경기로 끝난 올 시즌 월드컵 무대에서 금메달 5개, 은메달 2개를 획득했다.

윤성빈은 20여일 앞으로 다가온 평창올림픽에서 한국 썰매 종목 사상 첫 금메달리스트로 우뚝 설 가능성도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가파른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는 윤성빈이 홈 트랙의 이점까지 등에 업어 지난 10년간 왕좌를 지킨 두쿠르스를 따돌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썰매는 동계올림픽에서 가장 홈 이점이 큰 종목이다.

최근 두 차례 올림픽에선 모두 홈 선수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윤성빈은 8차 월드컵을 건너 뛰고 15일부터 평창에서 실전 훈련을 시작한다.

윤성빈은 우승 후 대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을 통해 "월드컵 마지막 경기가 끝이 났는데, 이번 시합까지는 연습이었다고 생각하고, 평창에서가 진짜 실전이라고 생각한다.평창에서 준비를 통해 좋은 성적 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인호 감독은 "5년 전 평창동계올림픽의 부푼 꿈을 안고 윤성빈 선수와 함께 달려왔다.이제 그 결실을 맺을 순간이 눈앞에 왔다.평창에서 러너(썰매날) 선택,부터 세밀한 드라이빙까지 철저히 준비해서 금메달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