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서울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잡고’ 같은 명곡이 2018평창동계올림픽 때는 나올 수 있을까. D-28일로 다가온 12일 현재 조직위원회 응원가 현황에 따르면 그럴 가능성은 거의 희박해 보여 안타깝다.

사실 ‘손에 손잡고(Hand in Hand)’는 역사상 가장 성공할 올림픽 주제가로 꼽힌다.

이 곡은 1988년 9월 7일 서울올림픽 개막식장서 울려 퍼질 때 전 세계인들에게 감동을 주며 올림픽 성공개최에 큰 견인 역할을 했다.

노래는 당시 그룹 코리아나가 열창했으며 전 국민과 올림픽 참가자들은 박자와 리듬에 맞춰 흥겹게 ‘손에 손잡고’를 따라 불렀다.

사운드는 웅장하면서도 멜로디는 대중적이었고 잘사는 나라와 못사는 나라, 공산권 국가와 자유 진영국가, 남녀 구분없이 전 세계인이 하나가 됨을 강조하며 화합하자는 가사내용은 큰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해외여행이 자유롭지 못한 시절, 전 세계 나라가 참가한 서울올림픽은 그야말로 주제곡 '손에 손잡고' 하나로 지구촌 축제에 큰 감동을 안겼다.

‘손에 손잡고’는 전 세계에 음악의 힘이 얼마나 위대한지를 제대로 보여 준 역대 최고의 올림픽 주제가로 평가받고 있다.

그럼에도 며칠 남지 않은 평창동계올림픽은 아직까지 주제가가 선정되지 않아 유감이다.

대한민국에서 전 세계인이 지켜보는 올림픽을 두 번째로 유치하고 그간 많은 시간을 보냈음에도 제2의 ‘손에 손잡고’가 만들어지지 않아 아쉽다.

조직위원회도 ‘힘찬 함성’(2016년) ‘평창의 꿈’(2007년) ‘웰컴투평창’(2015년) 등 여러 응원가를 발표했지만 88서울올림픽 주제가 ‘손에 손잡고’와 같은 전국적인 붐을 이끌어내기에는 한계가 있음을 드러내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 외에도 울랄라세션의 ‘어메이징 코리아’와 걸그룹 AOA의 ‘플라이 어웨이’, NCT 127의 ‘투나잇’, 빅뱅 태양의 ‘라우더’ 등이 계속해서 발표됐으나 국민에게 공감을 얻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주제곡 흥행에 어려움을 겪자 조직위는 결국 개폐회식 때 부를 음악에 기대를 걸며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한국연예제작자협회가 자발적으로 지난해 10월 회원사 소속 가수들 중심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성공기원을 위해 무료음원으로 캠페인송 제작에 나섰으나 이 역시 호응을 얻지 못했다.

1970년대 후반에서 80년대 초반 국내에서 유행했던 팝송 중에 ‘다크 아이즈(DARK EYES)’와 ‘아이 러브 유, 유 러브 미’라는 곡이 있었다.

당시 유럽에서 활동하던 한류 1세대 밴드 ‘아리랑싱어즈’(80년 코리아나로 개명)가 발표한 곡들로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으로 인기가 드높았다.

당시 88서울올림픽조직위원회(SLOOC)는 해외에서 맹활약하는 이들에게 올림픽 주제가를 선뜻 맡겼고 그 결과 대흥행을 몰고왔다.

유럽에서 코리아나로 활동하던 홍화자, 이애숙, 이승규, 이용규 4명은 이탈리아인 조르조 모르더가 작곡하고 미국인 톰 윗록이 작사한 ‘손에 손잡고’를 들고 한국에 들어왔다.

이들은 올림픽이 열리기 3개월 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 기자 100여 명을 초청해 ‘손에 손잡고’를 세상에 발표했다.

이후 100개가 넘는 나라에 언론과 방송 매체를 통한 홍보와 음반, 카세트, 비디오 등을 보급하기 시작했고 전 세계에서 1700만 장(비공식) 가량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지금까지도 여느 올림픽 주제가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고 있으며 당시 유럽 차트에서 1위, 올림픽 기간 중 미국의 라디오방송 신청곡 1위를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덕분에 88서울올림픽은 유럽에 한국을 널리 알리는 성과를 거두었고 미국도 이 노래의 힘에 가세하면서 한국과 서울올림픽은 전 세계로 부각되는 효과를 얻었다.

이와 함께 코리아나는 최고의 전성기를 맞기도 했다.

발표 곡마다 히트를 기록했고 공연도 성황을 이뤘다.

30년이 흐른 지금 이들의 근황은 잘 몰라도 ‘손에 손잡고’를 부른 코리아나의 명성은 가요계에 레전드로 남아있다.

평창올림픽 역시 주제곡이 있었더라면 지금의 대한민국을 전 세계에 다시 한번 알리는데 큰 역할을 했을 것이다.

개막일은 다가오는데 아직까지 제2의 ‘손에 손잡고’가 나오지 않아 전 세계인을 축제 속에 맞이할 우리 국민은 빈손을 들고 있는 것처럼 허전하기만 하다.

88서울올림픽 당시 시대적 상황과는 다르더라도 역사에 남을 올림픽 주제가 정도는 만들어냈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