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평론가인 유시민 작가가 가상화폐 열풍을 두고 "미친 짓"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유 작가는 12일 중앙일보와 인터뷰에서 "암호화폐(가상화폐)는 인간의 어리석음을 이용해 누군가 장난쳐 돈을 뺏어 먹는 과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고교생까지 돈을 넣고 있다"며 "거품이 꺼지는 순간까지 사람들은 사려들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다 허황된 신기루를 좇는 것"이라며 "전 세계 사기꾼이 여기에 다 모여있다"고 진단했다.

유 작가는 또 "정부와 지식인, 언론은 여기에 뛰어들지 말라는 메시지를 분명히 내야 될 때"라며 "투기판에 뛰어들었다가 돈 날린 사람들은 정부나 사회를 원망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는 가상화폐 인기를 블록체인 산업의 진흥 측면에서 봐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죄송한데 그런 주장들(산업진흥)은 다 사기라고 본다"며 "암호화폐는 경제학적 의미의 ‘마켓’도 아니고 그냥 엔지니어들의 아이디어로 나타난 수많은 이상한 장난감 갖고 사람들이 도박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블록체인 기술과 관련해 우리나라가 자유를 안 주면 마치 4차 산업혁명에서 뒤지는 것처럼 얘기하는 언론 기사들이 넘치는데, 그 사람들이 의심스럽다"며 "암호화폐를 띄워서 자기 이익 채우려고 하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유 작가는 "전국의 카지노를 다 열어주는 것과 뭐가 다른가"라고도 일갈했다.

그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대충 다 팔고 다 나오도록 하는 게 정부가 할 일"이라며 "가상화폐 투자로 해외계좌로 돈 빠져나가는 것은 다 차단해야 된다"고 주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