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의 3대 주요 지수는 기업들의 실적 호조에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현지시간 12일 미국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28.46포인트(0.89%) 상승한 25,803.19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18.68포인트, 0.67% 높은 2,786.2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9.28포인트, 0.68% 오른 7,261.06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다우지수는 장중 25,810.43, S&P 500은 2,787.85, 나스닥지수는 7,265.26까지 올라 장중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이날 뉴욕증시는 일부 금융기업의 실적이 시장 예상을 웃돌며 지난해 4분기 기업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로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전문가들은 S&P 500 기업들의 순이익이 지난해 간은 기간 대비 11.2% 증가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서태왕기자 twsuh@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