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 카운티에 건설한 가전 공장이 현지시간 12일 본격 가동을 시작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소비자가전(CE) 부문장 김현석 사장과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공장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에서 출하식 행사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처음 생산된 세탁기들은 사우스캐롤라이나주 참전용사와 불치병 어린이를 지원하는 '자유와 희망 재단'을 비롯해 가정환경이 어려운 어린이를 지원하는 '보이즈 팜', 뉴베리 카운티 박물관 등에 기증됐습니다.
맥매스터 주지사는 출하식에서 "삼성전자가 사우스캐롤라이나 가전 공장을 기회로 미국 시장에서 더 큰 도약을 하길 기대한다"면서 "그 여정을 함께 하게 돼서 기쁘다"고 말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오는 2020년까지 이 공장에 약 3억8천만 달러를 투자해 연간 약 100만대의 세탁기를 생산, 미국 내 수요에 대응한다는 계획입니다.
이 공장은 미국의 통상 압박을 피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지난해 6월 건설 계획을 밝힌 것으로, 최근 미국 정부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추진으로 당초 계획보다 가동 시기를 앞당겼습니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