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스타 제조기’ 전기상 PD가 교통사고로 사망했다는 안타까운 소식이 전해졌다.

전기상 PD는 13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이날 새벽 1시께 서울 여의도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다 달려오는 택시에 치여 병원으로 이송,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여의도 성모병원 측은 이날 스포츠월드와의 통화를 통해 "전기상 PD의 유족들이 도착하지 않았다.때문에 빈소도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라며 "경찰에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더 이상의 해드릴 이야기가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한 매체는 전기상 PD의 유족들이 외국에 거주 중이며, 비보를 듣고 귀국 중이라고 밝혔다.

전기상 PD는 1985년 KBS에 입사한 후 ‘파파’ ‘보디가드’ ‘쾌걸춘향’ 등 드라마를 연출했다.

2005년 퇴사해 프리랜서로 활동하며 ‘마이걸’ ‘꽃보다 남자’ ‘강남스타일’ ‘아름다운 그대에게’를 연출했다.

특히 배용준 차승원 한채영 이동욱 이다해 이민호 구혜선 등 스타배우들을 발굴하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2010년 제1회 서울문화예술대상 드라마연출부문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