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편성채널 JTBC의 시사 프로그램 ‘썰전’에 출연했던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을 겨냥한 시청자의 지적을 기사화한 것을 두고 "별의별 기사를 다 본다"고 코웃음쳤다.

지난 12일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제 별의별 기사를 다 본다"며 "어제 시청률이 5.284%로 최근 방송 중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썰전’에 일부 000극렬 지지자들의 ‘장제원 나오지 말라’는 글을 갖고 친절하게 기사까지 만들어냈다"고 밝혔다.

앞선 11일 방송된 ‘썰전-아, 뭐래? PARTY’ 코너에는 장 의원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 이언주 국민의당 의원 등이 출연했다.

장 의원은 "싫으면 안 보면 되지 실컷 보고 나서 자신들 주장과 다르다고 게시판에 찍찍 써댄 글들을 기사라고 받아쓰는 분들은 그토록 클릭이 급한가 보다"라며 "요즘 돌아가는 세상이 참 재밌고 요상하다"고 덧붙였다.

장 의원이 언급한 기사는 "장제원이 최선입니까"라며 그의 출연에 뿔난 시청자들의 반응을 소개했다.

그는 "제작진이 제가 마음에 안 들면 언제든지 빼겠지"라며 "다음주에는 바빠서 안 나가려 했는데 뺄 때까지 꼭 나가겠다"고 말했다.

게시물 끝에서 장 의원은 "그러면 출연 반대 운동이라도 하려나?"라고 웃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