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남북이 평창 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15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개최한다.

통일부는 13일 "정부는 북측의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 제의에 대해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로 우리측 대표단이 1월15일 북측 통일각으로 나갈 것이라고 통지했다"고 밝혔다.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 개최에 대해서도 북측이 조속하게 회신해줄 것을 요청했다.

우리측 대표단의 수석대표는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이 맡았다.

또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 등으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오후 통지문을 통해 평창 동계올림픽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15일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진행하자고 제의했다.

북한은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을 실무접촉 단장으로 통지했으며,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을 대표단에 포함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남측 대표단이 9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회담에 참석해 북측 대표단과 전체회의 시작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