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이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예술단 파견을 위한 실무접촉을 오는 15일 판문점 북측지역인 통일각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9일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린 지 6일만에 다시 마주한다.

다만 이번 회담은 우리측이 제안한 실무회담은 아니다.

정부는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로 우리측 대표단이 오는 15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으로 나갈 것이라고 통지했다고 13일 밝혔다.

통일부가 지난 9일 남북고위급회담에 이은 실무회담을 15일에 갖자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명단을 12일 보내자 북측은 다음날인 13일 북한 예술단 파견부터 논의하자고 역제안했다.

이에 정부가 동의하는 취지로 북측에 회신을 보내면서 15일 예술단 파견을 위한 회담이 확정됐다.

정부는 이우성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예술정책실장을 수석대표로하고 대표는 이원철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대표이사, 정치용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 예술감독, 한종욱 통일부 과장을 대표단으로 꾸렸다.

이들은 북한이 알려온 북측 대표단 권혁봉 문화성 예술공연운영국 국장과 윤범주 관현악단 지휘자,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 김순호 관현악단 행정부단장과 마주하게 된다.

정부가 당초 제안한 차관급 실무회담보다는 대표단 ‘급’과 내용 면에서 한단계 낮아진 셈이다.

정부는 북측이 예술단 파견에 기술적으로 준비가 필요해 우선 논의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단 등 다른 분야도 북측이 협의가 준비되는 대로 입장을 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북측 대표단 명단에 전 모란봉악단장인 현송월 관현악단 단장이 포함돼 있어 모란봉악단이 서울에서 최초로 공연하게 될 가능성도 높다는 관측이 나온다.

모란봉악단은 북한의 현대식 악단으로 2012년 김정은 체제 출범과 함께 결성됐다.

서구 스타일의 10인조 여성 밴드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직접 결성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송월의 경우 2015년 12월 북한이 모란봉악단을 베이징에 파견했을 때, 공연 4시간 전 공연을 전격 취소하고 북한으로 돌아갔던 사건으로도 유명하다.

이른바 ‘베이징 회군’이다.

중국 측이 무대 배경에 등장하는 장거리 미사일 장면 교체를 요구하자 현송월이 직접 철수 명령을 내리고 악단을 이끌고 북한으로 돌아가버렸다는 것이다.

그만큼 현송월에 대한 김정은의 신임이 크다는 것으로 해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