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 동계올림픽 성화봉송주자로 나선 양학선(왼쪽)과 정대세가 13일 오후 서울 숭례문에서 성화를 봉송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