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화유기’가 논란을 극복한 듯 보인다.

시청률 상승을 이끌며 안정을 찾은 것.지난 1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 시청률 평균 6.1%,(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최고 7.1%로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5.2%, 최고 5.9%를 기록, 지상파 포함 전 채널에서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우마왕(차승원)과 손오공(이승기)의 대립이 시작됐다.

우마왕에 의해 삼장이 채워버린 금강고로 인해 괴로워했던 손오공은 삼장 역시 손오공을 좋아하게 될까봐 고통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우마왕에게 복수를 결심하고, 우마왕이 훈장을 받고 돌아온 날 축배를 들자며 와인을 건넸다.

그러나 그 와인 속에는 우마왕이 반지에 모아뒀던 삼장의 피가 들어있었고 우마왕은 요괴본능이 깨어나면서 삼장이 가까이 올수록 크게 요동치는 모습을 보였다.

그리고 우마왕을 재미있다는 듯 잔인하게 쳐다보는 손오공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앞으로 그려질 두 요괴간의 한판 승부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화유기’는 지난 3, 4회 방송에서 1, 2회보다 소폭 상승한 시청률로 2주간의 공백에도 안정권에 접어든 바 있다.

이어 이날 방송 역시 시청률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갖은 논란에도 여전한 인기를 입증했다.

여전히 보기 불편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대부분의 시청자들은 흥미로운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에 대해 ‘꿀잼’이라는 호평을 전하며 ‘화유기’에 대한 응원을 전하고 있다.

아직 ‘화유기’ 촬영 스태프 사고와 관련 경찰 조사 등이 마무리 되지 않은 상황이지만 시청률 상승으로 다시금 흥행 불씨를 당기는 모양새다.

‘화유기’가 이대로 흥행세를 타고 tvN 토일드라마의 자존심을 완전히 회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kwh0731@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