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로스’ 키 이미지 공개[정가영 기자] ‘크로스(사진)’가 보는 이들의 심장을 꿰뚫는 강렬한 스페셜 티저를 공개했다.

핏빛 복수에 나선 한 천재 의사의 뜨거운 분노를 강렬하게 담아내면서 완벽한 몰입도를 선사했다.

오는 2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크로스’측이 공개한 스페셜 티저에는 얽히고 설킨 관계 속에 한 남자의 분노와 복수의 무게감이 그려졌다.

‘크로스’ 속 메디컬을 관통하는 한 천재 의사의 핏빛 복수를 두고 벌어지는 사건 사고들과 인물들의 ‘키 이미지’ 및 관계들이 집약적으로 담겨 있는 것.영상은 쏟아지는 빗줄기 속 교도소를 바라보는 천재 의사 강인규(고경표)의 공허한 표정과 슬픔에 찬 눈빛으로 시작한다.

특히 복수심에 물든 그의 눈에 초점을 맞춰 숨을 멈추고 집중하게 만드는데 "전 다른 의사들과 다릅니다.사람 살리려고 의사된 거 아니에요"라는 말은 그가 보통의 의사들과 달리 예측 불가능한 속내를 갖고 있음을 엿보게 한다.

또한 그의 벽장 한 면이 누군가의 신문기사로 가득 채워져 있어 그의 숨겨진 이야기에 대해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그런 가운데 고정훈(조재현)과의 대화를 통해 강인규의 비밀이 공개돼 눈길을 끈다.

"원한 때문에 네 인생을 망치겠다?"라는 고정훈의 경고와 분노가 서린 섬뜩한 눈빛으로 날카로운 메스를 든 강인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강인규는 "어차피 내 인생은 끝났어요. 가장 잔인한 방법으로 가장 고통스럽게 복수할 거에요"라는 섬뜩한 말로 멈추지 않는 분노 속에 복수를 각성하고 있다.

이는 자신만의 정의로 아버지를 죽인 범죄자 김형범(허성태)을 향한 처절한 복수가 시작됐다는 것을 암시하는 동시에 향후 벌어질 폭풍 같은 사건들을 짐작하게 한다.

한편 ‘크로스’는 tvN 월화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 시즌16’ 후속으로 오는 29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