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KBS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를 통해 진솔한 모습으로 주목받고 있는 배우 김승현-김수빈 부녀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김승현과 딸 김수빈은 세련된 무드의 세미 정장과 원피스를 착용해 마치 연인 같은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면 데님 스타일의 의상과 캐주얼한 스포티룩을 착용해 장난스럽고 다정한 부녀의 모습을 선보였다.

촬영을 마친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부녀는 먼저 ‘살림남2’에 함께 출연하는 소감에 대해 입을 열었다.

방송에서 보인 것처럼 따로 생활하고 있는 부녀는 "촬영을 하면서 일주일에 한 번씩 자주 만나 대화하는 시간이 길어지고 공감대도 늘어나 부녀 관계가 이전보다 많이 가까워졌다"며 "딸 수빈이의 허락과 부모님의 진심 어린 응원으로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고 출연 계기도 함께 전했다.

연예인으로서 미혼부 사실을 공개하기 힘들었을 텐데 당당하게 공개할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김승현은 "온전히 감수하고 마땅하다고 생각해 미혼부라는 사실을 밝히게 되었다.만약 그 사실을 부정했다면 나는 내 딸을 부정한다는 거나 다름이 없다.자랑할 일은 아니지만 반대로 부끄러운 일도 아니기에 당당히 밝힐 수 있었다"라고 솔직하게 터놓았다.

프로그램 출연 이후 ‘제2의 전성기’, ‘프렌대디’와 같은 수식어를 얻은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제2의 전성기’가 왔다며 좋은 말을 많이 듣고 있어 뿌듯하다"라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고, "‘프렌대디’에 대한 수식어에 대해 만족하고 있으나 부담감이 있는 건 사실이다.프로그램을 통해서 딸 친구들에게 회전 초밥을 시원하게 쏜 적이 있다"라며 에피소드도 들려줬다.‘살림남2’에서는 부모님의 활약과 함께 딸 김수빈의 성숙하고 생각 깊은 마음이 유독 눈에 띈다.

아빠인 김승현은 "내가 아직 철이 없고 엉뚱한 면이 많다.수빈이가 커서 두 분이 다투시거나 집안일이 있으면 중간에서 해결하고 나에게 도움을 구하고 있는데 이런 수빈이에게 의지를 많이 하고 있다"라며 딸에 대해 고마움 드러냈다.

한동안 방송에서 얼굴을 보기 어려웠던 김승현은 그간의 근황을 전하기도. 배우라는 꿈을 놓지 않았던 그는 연기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무작정 대학로에서 6년간 연극 무대에 올랐으며, 가장으로서 안정적인 수입을 위해 사업에 도전해왔다고 말했다.

최근 두 편의 영화에 출연하며 배우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그는 "영화를 통해 악역부터 감초 역할까지 다양하게 도전했다.앞으로도 어떠한 역할이든 감사하게 할 생각이다.주인공 빼고는 다 잘할 자신이 있다"라며 웃는 얼굴로 대답을 전했다.

오지호, 남규리 주연의 영화 ‘질투의 역사’를 통해 재회한 모델 출신 배우 오지호 조한선 김승현. 슬하에 자녀를 둔 두 배우와 대화를 나눌 때면 육아에 대한 질문을 한다고. 특별히 사춘기나 중2병에 대한 물음이 많다고 말했다.

여러 번의 사업실패를 경험한 김승현에게 사업을 통해 무엇을 배웠는지에 대해 묻자 그는 "배우도 주연과 조연이 있듯이 사회생활에서도 마찬가지로 주변에서 도움을 주는 이들이 늘 있기 마련이다.그래서 더욱 대인 관계가 중요한 부분인 것 같다"고 답했다.

현재 4년째 솔로인 김승현은 "수빈이도 인정할 수 있는 좋은 사람을 만나 가정을 꾸릴 수 있으면 좋겠다.결혼에 대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 편이다"라며 결혼에 관한 우호적인 반응을 보였다.

덧붙여 이상형을 묻자 이상화 선수를 꼽으며 평소 친분 또한 과시했다.

한편 딸 김수빈은 아빠의 우유부단한 성격 때문에 센 여자를 만나야 한다며 아빠 김승현에 대한 걱정스런 마음도 내비쳤다.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배우 최제우(전 최창민)가 출연하여 공개한 모델 시절 사진 속 김승현의 모습 또한 재조명되었다.

이에 대해 김승현은 "데뷔한 지 20년이 지났다.감회가 새롭고 함께 활동하던 친구가 다시 방송 활동을 시작하는 모습도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90년대 주목받던 스타들의 재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김승현에게 출연하고 싶은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묻자 그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꼽으며 "독설을 잘할 자신도 있고 잘 받을 자신도 있다"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앞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한 질문에 김승현은 "‘살림남2’ 프로그램을 통해 미혼모, 미혼부들에 대한 시선이 바뀌고 그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좋겠다"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던졌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