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김진모 전 민정2비서관이 국정원 불법 자금 수수 혐의로 나란히 구속됐다.‘MB 집사’로 불릴 정도로 이 전 대통령을 지근거리에서 보좌해온 김 전 기획관이 구속되면서 이 전 대통령을 향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7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국고손실 혐의로 김 전 기획관을 구속했다.

오민석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만한 상당한 이유가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라고 구속 사유를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2008년 5월 청와대 근처 주차장에서 국정원 예산 담당관으로부터 현금 2억원이든 쇼핑백을 받는 등 국정원 측에서 총 4억원 이상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검찰 조사 등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그러나 검찰은 김성호·원세훈 두 전직 국정원장들로부터 김 전 기획관에게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전용해 조성한 자금을 건넨 것으로 보고받았다는 진술을 나란히 확보했다.

검찰은 구속된 김 전 기획관을 상대로 자금 수수 및 사용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의 관여 여부를 강도 높게 추궁할 전망이다.

이에 앞서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 재직하며 국정원으로부터 5000만원 이상의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업무상 횡령)로 김진모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을 구속했다.

권순호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업무상횡령 부분에 관하여 혐의 소명이 있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다"며 16일 영장을 발부했다.

검사로 일하다가 2009년∼2011년 청와대 파견 근무를 한 김 전 비서관은 당시 ‘민간인 사찰’ 의혹을 폭로한 장진수 전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 주무관을 국정원이지원한 특활비 5000만원으로 입막음 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다.

장혜진 기자 janghj@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