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8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T2)이 개장하는 가운데 롯데·신라·신세계 등 면세점 빅3가 한판승부를 벌일 전망이다.

3사는 각각 주류·뷰티·명품패션 등으로 승부수를 띄우고 그간 쌓아왔던 면세점 운영 노하우를 쏟아 부었다.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은 대한항공·델타항공·에어프랑스·KLM 등 4개 항공사가 입주해 연 1800만명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이다.

2023년까지 확장 공사를 마무리하면 이용객은 5400만명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면세점 빅3는 고객 몰이를 위해 치열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3사 모두 ‘스마트 에어포트’를 지향하는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맞춰 미디어월·3D 시뮬레이션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점이 특징이다.

체험형 매장과 신규 브랜드 매장도 대거 확대해 즐길거리 역시 늘렸다.

우선 롯데면세점은 이번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점에 1407㎡(426평)규모로 주류‧담배‧식품 브랜드 등을 운영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세계 최고 수준의 매장 구성과 국내 최초 단독 입점 제품들을 선보였다”고 자신감을 내비췄다.

매장에는 총 130여개 브랜드가 입점해있으며 고급 주류·담배 브랜드가 대거 포진해있다.

국내 면세점 업계 최초로 부티크 스타일의 ‘플래그십’ 매장을 구성한 점이 특징이다.

플래그십 매장은 주류 매장 전체가 바(BAR) 형태를 이루고 있어 그간 공항에서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시각적 체험은 물론 프리미엄 주류 브랜드의 제품을 시향·시음도 즐길 수 있다.

또한 롯데면세점은 세계 최고 수준의 럭셔리 주류, 담배 매장을 구현하기 위해 2만7700달러 (약 3000만 원 상당)의 헤네시 ‘에디션 파티큘리에(ÉDITION PARTICULIÈRE)’와 국내 최초로 판매되는 로얄살루트 ‘30년산 플라스크 에디션’을 단독 판매한다.

국내 공항면세점 최초로 궐련형 전자담배 전용 판매 공간과 흡연 공간을 조성하기도 했다.

롯데면세점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면세점 단일 매장 기준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미디어월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공항 면세점의 주류 매장 공간의 특성을 살려 고급스럽고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하여 쇼핑 문화 공간의 질을 높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면세점은 미디어월을 통해 여행과 쇼핑을 주제로 자체 제작한 모션그래픽과 제품을 고급스럽게 이미지화한 다양한 아이템을 활용한 미디어 아트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라면세점은 공항면세점 매출 약 40%를 담당하는 1위 상품 카테코리인 화장품·향수 매장에 주력한다.

신라면세점 관계자는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홍콩 첵랍콕국제공항, 인천공항 제1터미널 등 세계 유수의 국제공항 면세점에서 화장품·향수 매장을 운영하며 얻은 모든 노하우를 총집결해 세계 최고 수준의 럭셔리 화장품·향수 공항면세점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천공항 제2터미널에 조성된 신라면세점의 전체 매장 규모는 약 2100㎡(약 635평)로 총 110여 개 이상의 화장품·향수 브랜드를 선보인다.

전체 면적 중 360㎡(약 108평)는 공항 최초로 에스티로더, 디오르, 랑콤, 샤넬, SK-II, 설화수 등 6대 뷰티 브랜드의 개성이 담긴 플래그십 매장 형식으로 조성했다.

또한 고객의 이동 속도에 따라 체류 시간을 늘리고 매장 안쪽으로 고객이 유입될 수 있도록 프로모션과 체험공간을 곳곳에 배치했다.

특히 ‘뷰티바(Beauty Bar)’도 새롭게 도입해 소비자들을 사로잡는다.

매장은 ‘숍 팔레트’ 형식으로 구현했다.

숍 팔레트는 매장을 뜻하는 ‘숍(Shop)’과 색조 메이크업 ‘팔레트(Pallette)’를 합성한 것으로 색조 메이크업 팔레트처럼 다채롭고 화려한 분위기를 낸다.

또한 브랜드가 더욱 눈에 잘 띄도록 공간의 개방감을 부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다이나믹한 곡선 형태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신라면세점 매장 외관 디자인은 인천공항 제2터미널 면세매장의 표준 디자인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이 외에도 신라면세점은 대형 LED 화면에 첨단 ICT 기술을 접목해 신상품을 소개하고 고객 참여형 이벤트 등을 진행하는 ‘디지털 뷰티 바’를 마련했다.

3D 메이크업 시뮬레이션을 통해 제품을 가상으로 체험해볼 수 있는 ‘뷰티 미러’, 전문가의 메이크업 시연과 피부 측정 장비를 통한 상담 서비스가 이뤄지는 ‘퍼스널 뷰티 바’ 등을 곳곳에 설치해 고객 체험을 강화했다.

신세계면세점은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약 4300㎡(1300평) 규모로 럭셔리 패션 브랜드부터 명품 시계·주얼리, 잡화 등 170여개의 유명 브랜드를 엄선해 모았다.

특히 럭셔리 대표 브랜드 샤넬이 3년 만에 인천공항에 다시 입점하고, 알루미늄 여행 가방으로 유명한 ‘리모와(RIMOWA)’와 인기 럭셔리 브랜드 ‘발렌티노(Valentino)’ 역시 국내 면세점에서 유일하게 들어선다.

신세계는 제2여객터미널점을 통해 공항 대기공간을 머물고 싶은 하이패션 거리로 탈바꿈시킨다는 계획이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차별화된 브랜드와 서비스, 다양한 혜택을 통해 제2터미널을 이용하는 여행객들 마음 속 1순위 면세점으로 각인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면세점 중심부에 럭셔리 패션 브랜드를 전진 배치해 두바이몰과 같은 해외 고급 쇼핑몰 패션 거리를 걷는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샤넬과 구찌는 각각 매장 전면에 대형 파사드를 조성해 여행객들의 시선을 빼앗을 예정이다.

공항면세점 최초로 약 300㎡의 공간에 라인 프렌즈, 카카오 프렌즈, 뽀로로 등 3대 캐릭터를 한데 모은 캐릭터 존도 마련했다.

여행용품은 물론 소형가전까지 다양한 상품을 마련해 어른뿐 아니라 어린이들도 모두 공항 체류 시간을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을 위해 남성 잡화 매장을 강화했다.

듀퐁, 발리, 투미 등 남성용 인기 브랜드를 모았다.

지갑, 벨트, 서류가방 등 남성용 가죽 잡화 외에 선글라스 등 패션 소품까지 한자리에서 구매할 수 있는 원스톱 남성 쇼핑 공간을 꾸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