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제2 여객터미널 개장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18일부터 대한항공과 델타항공, 에어프랑스, KLM 4개 항공사가 새로 개장하는 제2 터미널에서 운항하고 나머지 항공사는 기존 제1 여객터미널에서 운영을 계속한다.

항공사별 터미널이 달라지는 만큼 공동운항편(코드쉐어) 승객들의 경우 더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공동운항편은 한 항공사가 다른 항공사의 비행기 좌석을 자사 항공편명으로 판매하는 형태로 구매한 항공사와 실제로 탑승하는 항공사가 다르다.

공동운항편 이용 시 혼란을 피하기 위해 가장 유의할 점은 항공권을 구매한 항공사 편명과 관계없이 실제로 탑승하는 항공사를 확인한 후 해당 항공사가 있는 터미널을 찾아가는 것이다.

예를 들어 인천에서 사이판 구간을 여행하는 승객이 대한항공에서 KE5779편 항공권을 구매하였다면 해당 항공편은 실제로 진에어(LJ651)가 운항하기 때문에 제1 여객터미널에서 탑승 수속을 해야 한다.

또한, 인천~광저우 구간을 여행하는 승객이 대한항공에서 중국남방항공과 공동운항하는 KE5829편으로 항공권을 구매한 경우 실제 탑승할 비행기는 중국남방항공(CZ340)이므로 이때에도 제1 여객터미널을 찾아가야 한다.

반대로, 인천에서 프라하로 가는 승객이 체코항공에서 OK4191편으로 구매했지만 실제로 탑승할 비행기는 대한항공(KE935)이라면 제2 여객터미널에서 탑승 수속을 해야 한다.

단, 델타·에어프랑스·KLM은 대한항공과 같은 제2여객터미널에서 운영하기 때문에 공동운항편이라도 제2 여객터미널을 이용하면 된다.

탑승할 항공사 및 터미널 확인은 구매 때 받은 전자 항공권(E-ticket) 또는 탑승 전 수신한 문자메시지(SM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재확인이 필요할 경우 항공권을 구매한 곳으로 문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