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어난 연주력, ‘진은숙 3개의 협주곡’ 작품 독창성 높은 평가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영국 현지시간 7일 오후 7시 30분 런던의 킹스 플레이스에서 열린 제10회 ‘BBC 뮤직 매거진상(BBC Music Magazine Award)’ 시상식에서 정명훈과 서울시립교향악단(서울시향)의 ‘진은숙 3개의 협주곡’ 음반이 프리미어(Premiere Award) 부문의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BBC 뮤직 매거진의 편집장 올리버 컨디와 BBC 라디오 프로그램 Today의 책임자 제임스 나푸티의 사회로 진행됐으며, 수상자인 피아니스트 레이프 오베 안스네스, 메조 소프라노 사라 코놀리 등의 축하 연주로 풍성함을 더했다.

시상에는 서울시향 임병욱 경영본부장과 ‘진은숙 3개의 협주곡’ 음반의 협연자로 참여한 피아니스트 김선욱이 수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BBC 뮤직 매거진상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판매되는 클래식 전문 잡지 ‘BBC 뮤직 매거진’이 주최하는 세계적 권위의 상으로 2006년 창설돼 올해 10회째를 맞았다.

영국의 클래식 평론가와 기자, 방송국 관계자 등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회가 엄격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프리미어상 등 3개 부문은 심사위원회의 평가만으로 수상자를 정하며, 이를 제외한 7개 부문의 선발과정에서 일반인 대상 온라인 투표를 함께 진행한다.

올해의 경우 지난해 신규 발매되어 리뷰가 실린 1,500여개의 음반 중 최고 평점을 받은 200여개의 음반을 대상으로 10개 부문의 수상자를 가려내어 이 가운데 클래식 역사상 최초로 녹음하여 발매된 음반을 대상으로 수여하는 프리미어 부문(Premiere Award)에는 정명훈과 서울시향을 비롯해 다니엘 하딩이 지휘한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 블라디미르 유로프스키가 지휘한 런던 필하모닉 등 총 12개의 음반이 후보에 올랐다.

심사위원회는 이번 프리미어 부문 수상작인 정명훈과 서울시향의 진은숙 3개의 협주곡에 대해 "진은숙이 추구하는 비전이 정명훈과 서울시향, 그리고 각 협연자의 뛰어난 연주로 실현됐다"면서 "작곡가의 독창성과 상상력, 음색에 대한 다양한 접근을 엿볼 수 있는 음반"이라고 선정 이유에 대해 밝혔다.

그밖에 수상자로는 ‘올해의 레코딩 : 협주곡 부문’에 ‘말러 체임버 오케스트라’가, 오케스트라 부문에는 클라우디오 아바도가 지휘한 ‘루체른 페스티벌 오케스트라’가 수상했다.

또한, 합창 부문에는 앤드루 데이비스와 BBC심포니오케스트라가 수상했으며, 영국 출신의 피아니스트 벤자민 그로브너와 하프시코드 연주자 마한 에스파하니 등이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다.

진은숙 3개의 협주곡 음반은 지난해 6월 서울시향이 도이치 그라모폰(DG)을 통해 발매한 음반으로 서울시향 상임작곡가이자 세계무대에서 활약 중인 작곡가 진은숙의 대표 협주곡 3개가 수록되어 있고, 정명훈 예술감독 지휘 아래 서울시향의 연주, 피아니스트 김선욱, 첼리스트 알반 게르하르트(Alban Gerhardt), 생황 연주자 우 웨이(Wu Wei)가 협연자로 함께했다.

현존하는 현대음악 작곡가의 작품만을 모아 더욱 주목을 받은 이 음반은 지난해 11월 BBC 뮤직 매거진으로부터 "정명훈과 서울시향, 협연자들이 뛰어난 연주를 들려줬으며, 왜 진은숙이 현대음악에 있어서 필수적인 작곡가인지 확인되었다"고 최고 평점을 받았다.

영국의 주요 일간지 가디언 또한 같은해 8월 "모든 작품에서 나타나는 독특한 텍스쳐와 아름다운 효과가 정명훈이 지휘하는 서울시향에 의해 세밀하게 실현되었다"고 호평했다.

세계적 명성을 자랑하는 ‘BBC 뮤직 매거진상’을 받은 것은 우리나라 오케스트라 최초이며, 아시아 작곡가의 작품이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달 우리나라 오케스트라 최초로 ‘국제클래식음악상(ICMA)’을 수상한 서울시향은 ‘BBC 뮤직 매거진상’까지 연이어 수상하며 세계적 수준의 오케스트라임을 입증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