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성희와 이혜영, 이보영(왼쪽부터)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린 tvN 수목드라마 '마더'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마더'는 상처로 가득한 소녀(허율 분)를 구해내기 위해 그 소녀의 엄마(이보영 분)가 되기로 한 여자의 이야기로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