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특정 지역의 과열이 심화되거나 다른 지역으로 확산될 조짐이 있다면 더욱 정교한 추가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오늘 (18일) 주거복지 협의체 회의에서 "최근 서울 일부 지역에서 집값 상승 기대심리와 투기수요가 맞물리면서 이상 과열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지난해 발표한 부동산 정책이 실행 단계에 접어들게 되면 단기적 투기 수요가 억제될 수 밖에 없어 집값 안정기조가 자리잡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김 장관은 "시장교란 행위를 엄정히 단속하고 세금 탈루행위도 관계기관 합동으로 강도 높은 조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준호기자 jhlee2@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