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前수석, 홈쇼핑 등서 5억 받아/불법 정치자금·예산 유용 혐의도/文정부 첫 여권 고위관계자 재판/원 의원, 업체서 민원 청탁 ‘뒷돈’한국e스포츠협회를 통해 대기업으로부터 수억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과 지역구 업체들로부터 민원청탁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원유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나란히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18일 전 전 수석을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여권 고위 관계자가 부패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검찰에 따르면 전 전 수석은 국회 미래창조과학통신위원회 소속 의원 시절 롯데홈쇼핑과 GS홈쇼핑, KT에 요구해 각각 3억원, 1억5000만원, 1억원 등 총 5억5000만원을 e스포츠협회에 기부하거나 후원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전 전 수석은 롯데홈쇼핑 방송 재승인에 관한 문제 제기를 중단해달라거나 GS홈쇼핑 대표를 국회 국정감사 증인에서 빼달라는 등 청탁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협회에 후원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 롯데홈쇼핑으로부터 500만원 상당의 은행 기프트카드를 받고 가족과 본인이 롯데 계열 제주도 리조트에서 680만원짜리 공짜 숙박과 식사를 제공 받은 혐의도 있다.

이와 함께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재직 중이던 지난해 7월 28일에는 기획재정부 예산 담당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협회가 주관하는 PC방 지원 사업에 20억원의 신규 예산을 지원하라고 요구한 혐의와 2014년 12월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선거 때 e스포츠 방송 업체 대표로부터 불법 정치자금 2000만원을 받고 협회 예산 1억5000만원을 의원실 직원 급여 등에 유용한 혐의 등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전 전 수석은 "법정에서 결백을 입증해내겠다"는 입장을 밝혀 향후 재판에서 검찰 측과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검찰 관계자는 "국회의원의 권한을 남용해 기업을 압박한 뒤 협회 후원을 요구하거나 정무수석으로서 기획재정부에 협회 예산 편성을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범죄의 중대성에 상응하는 형이 선고되도록 공판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전 전 수석에 대해 두 차례나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은 "범행이 의심되기는 하지만 다툴 여지가 있다"는 이유로 모두 기각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종오)도 이날 원 의원을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원 의원은 함께 재판에 넘겨진 최모 전 특보, 지역구 사무국장 황모씨 등과 짜고 지역구 건설업체 대표 한모씨 등 민원인들로부터 2011년부터 2013년까지 1억80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원 의원은 이와 별도로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불법 정치자금 5300만원을 수수하고 산업은행 대출 청탁 명목으로 한 코스닥 상장사로부터 5000여만원을 받은 혐의도 있다.